MY MENU

지열관련 소식

제목

지열산업 살릴 Key Word ‘공동주택·RHO·ZEB 4세대 지역난방’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3.20
첨부파일0
조회수
450
내용


냉난방공조 신재생 녹색건축 전문저널 칸


- 지열산업 살릴 Key Word ‘공동주택·RHO·ZEB 4세대 지역난방’ 


※ 제목을 클릭하시면 해당 내용으로 연결됩니다.







최근 국내 신재생에너지는 마치 블랙홀처럼 전기에너지를 중심으로 움직이고 있다. 가장 깨끗하고 수송도 간단하며 활용하기 편하면서 산업부터 가정까지 거의 모든 기기에 활용할 수 있을 만큼 유용한 에너지임은 틀림없다.

또한 근래에 반도체기술이 발전되면서 슈퍼컴퓨터 발달과 인공지능장치, 전기차 보급 확대 등 전력을 필수적으로 필요로 하는 곳이 많아지고 있다. 생활의 편리함을 주는 기기의 증가는 전력수요를 증가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처럼 사용하기 편한 에너지이지만 생산비용이 고가인 고급에너지라는 것이 가장 큰 단점이다.

고층빌딩 증가로 빌딩에 소비되는 에너지는 전력과 열을 포함해서 점점 커지고 있다. IEA에서는 전체 에너지소비 중 빌딩에너지소비가 36%를 차지한다고 발표했다. 건물 에너지소비를 줄이는 것은 건설산업의 향후 중요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으며 정책적 해결방안으로 제로에너지빌딩을 추구하고 있다.

제로에너지빌딩에서도 전력과 냉난방은 필수요소다. 주거부문의 사용에너지 중 난방과 온수에 사용되는 에너지비중은 74%로 조사됐다. 이처럼 주거부분의 소비에너지는 전력보다 열사용이 매우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온실가스감축과 함께 자원빈국인 국내 에너지정책에서 열에너지는 전력과 함께 매우 중요하게 다뤄져야 하지만 지금까지 신재생열에너지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한 역대 정부를 찾을 수 없다.

겨울이면 전력을 그대로 열을 생산해 난방을 하는 곳이 많아지고 있다. 이런 곳에 지열을 활용하면 약 70%의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또한 여름철 전력수요증가 요인인 에어컨도 지열을 사용하면 약 30%의 에너지를 줄일 수 있다. 이처럼 열에너지절감에 대한 손쉬운 방안이 있다는 것을 정부정책 입안자들은 인지해야 한다. 생활에 필요한 여러 가지 에너지 중 열에너지의 중요성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산업과 주거 등 모든 부분의 에너지는 대부분 전력과 열로 구분할 수 있으며 대다수가 함께 사용된다”라며 “국가적으로 균형있는 에너지정책은 전력과 열을 함께 다루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재생에너지 중 가장 보급이 활성화되고 보급 후 만족도도 좋은 제품이 열분야에서 지열로 평가받고 있지만 정책은 거꾸로 가고 있다. 지열 보급 시 천공 등 문제점만 부각될 뿐 효용성은 오히려 천대받는 느낌이다.

시장은 수요자가 사용해서 효과가 기대수준 이상이면 보급이 활성화되는 게 일반적인 시장원리인 만큼 정책 또한 이런 바탕 위에 올바르게 보급되도록 지원하고 환경을 조성해 주는데 역점을 둬야 한다.

전기 1을 사용해 4계절 내내 3 이상의 COP를 안정적으로 내는 것은 지열히트펌프시스템이 유일하다. 즉 화석에너지 100을 기준으로 한다면 지열은 100 이상의 효율을 얻을 수 있다는 뜻이다.

업계의 관계자는 “냉매의 증발과 응축원리를 이용한 히트펌프가 있기에 지열이 이상적인 효율을 낼 수 있는 것”이라며 “정부도 전기 생산에만 집중하기보다 RHO(신재생열에너지의무화)제도 시행을 앞당기는 한편 생산된 전기를 어떻게 효율적으로 이용할까에 정책을 집중한다면 자연스럽게 지열시장은 활성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하 중략)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